세상만사2008. 10. 6. 10:49

가수 MC몽이 고 최진실의 ´마지막 길´을 지켜보지 못한 자책으로 인한 아픈 심경을 드러내 팬들을 더욱 큰 슬픔에 잠기게 했다.

MC몽은 5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´내 가슴 속의 진실´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고 최진실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한 마음을 동시에 전했다.

홍진경을 통해 최진실이 죽기 전 날 홍진경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자신의 노래를 신청한 사실을 알게 됐다는 MC몽은 "머리가 멍해진다. 앞이 보이지 않는다. 숨이 막힌다. 거지같은 나는 누나에게 한번도 가지 못했다"며 장례식장을 찾지 못한 것에 대해 큰 자책과 후회를 드러냈다.

이어 "우리 할아버지 마지막 가는날도 대충 병원에서 슬퍼하다 마지막 영결식에는 나 엠씨몽 방송했다. 할아버지 보낸날도 쇼프로에나가 웃음을 팔았다. 내가슴속에 한이 또하나 생겼다.

우리누나 보내는날 거지같은 나는 무대에서 공연 하고 이틀 꼬박 새면서 방송촬영 했다. 이것이 내 일이다. 이것은 내 꿈이며, 이것이 결국 내인생이다. 결국 난 연예인 인가보다 .방송은 대중들과의 약속이고 공연은 관객들과의 약속이다. 그 약속 때문에 병신같은 나는 누나를 못 만났다.

평생을 국민들을 위해 연기해온 당신은 평생을 수많은 대중들에게 꿈을 심어준 당신은 1%도 안돼는 사람들때문에 힘들어 가는군요. 이것은 반칙입니다 ..전 어쩌죠 .. 이 무거운 죄 누구에게 묻죠. 하나님은 아실까요? 우리누나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셔서 하나님이 우리누나 용서하시겠죠?

누날 위해 기도할께요 .이 무거운 죄값 반성하며 다 치룰께요. 결국 전 딴따라 삼류 연예인이라 누나 떠난 내일도 방송에선 웃겠죠 ! 그1%에대중들은 알까요 ? 삼류연예인에 슬픔을....대중들과 똑같이 아프고 슬프고 그모든걸 느낄줄 아는 그저 평범하고 부족한 인간이란 걸 ?

거지같은 엠씨몽, 누날 위해서라도 더열씸히 일할께요. 미친듯이 곡쓰고 미친듯이 방송할께요 ...이것이 결국 누나도 저도 하나님이 선택하신 일이니깐 ........"는 글을 더해 고인이 된 최진실에게 미안함과 애도의 뜻을 전했다.

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최진실의 죽음을 한번 더 아파하며 MC몽에게도 ´안티가 아닌 팬들의 글을 더 많이 보며 힘내라´ ´이처럼 따뜻한 마음이 분명 최진실 씨에게도 전해졌을 것이다" 등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아끼지 않고 있다. 최진실 삼우제가 있는 6일 오전 경기도 양수리 갑산공원에도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.

Posted by tipInfo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