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동차정보2008. 9. 20. 11:01

신차, 새차 길들이기

요즈음 출고되는 차들은 특별한 길들이기를 하지 않더라도 별 지장이 없이 만족할 만한 성능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만, 운행 초기에 몇가지 유의할점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.

 
기계적 성능 길들이기

차량을 구입했을 때 처음부터 신차의 길을 들인다고 고속으로 주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입니다.

최초 1,600km전까지의 주행은 차량의 수명과 성능을 좌우하므로 신차의 기계 부품들이 원활히 작동할 수 있도록 기계부품들의 제자리잡기를 위하여 적극적인 길들이기가 필요합니다.


1단계 (0~1,000km)

충분한 워밍업후 출발해야 합니다. 엔진회전수를 3,500rpm이상 올려 주행해서는 안되며 급가속/급출발도 자제해야합니다.


2단계 (1,000km 이상 주행시)

1,000km주행 후 바로 고속주행을 하지말고 1,500km 주행 후 서서히 고속주행으로 엔진에 무리없이 길들이기를 하여야 한다.


3단계 (2,000km 이상 주행시)

이제부터는 고속주행이 필요할 때 입니다. 고속주행이 가능한 도로에서 가속페달을 지긋이 밟았다 놓는 동작을 반복하여 차량의 속도를 가능하면 고속으로 유지하면서 10분 가량 주행한후 속도를 줄이고 잠시 서행, 또다시 고속 주행을 하는 방법으로 엔진 및 변속기 부분의 길을 들여야 합니다.


새차 길들이기 포인트

급출발, 급가속, 급제동 및 과속을 삼가해야 합니다.

엔진회전수(계기판 타코미터)를 약4,000rpm 이하로 주행해야 합니다.

엔진을 워밍업 후 출발해야 하며 속도에 알맞는 변속을 해야한다.

장시간 공회전 시키지 말아야 한다.

1,600km 주행후 각부위를 점검한후 고속주행으로 점진적인 길들이기를합니다. 

Posted by tipInfo

댓글을 달아 주세요